Home > 게임뉴스 > 최신뉴스

최신뉴스

최신/인기게임 뉴스

기본정보
title 노련한 경기력, 피파온4 챔스 첫 번째 태극마크 '성남 FC'
guid 1604819
link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604819
image https://cdn.gamemeca.com/gmdata/0001/604/819/672067_Thume.jpg
description
▲ 성남 FC가 EACC 첫 번째 본선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성남 FC가 신예 SUV를 꺾고 승리하며 첫 번째 한국 대표 티켓을 거머쥐었다. 

성남 FC는 27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윈터 한국 대표 선발전 A조 승자전 경기에서 SUV를 3 대 2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성남 FC는 이로써 가장 먼저 태극마크를 얻게 됐다. 

1경기는 SUV 박기홍과 성남FC 김정민이 경기를 치렀다. 김정민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전방에서 적을 압박했다. 김정민이 첫 번째 골을 넣을 때까지 박기홍이 한 번도 중앙 센터라인을 넘어가지 못했을 정도였다. 실제로 김정민은 순식간에 상대 팀 골망을 세 번 연속 흔들었다. 하지만 이내 박기홍이 전반에 한 골을 만회하고 후반에 두 골을 만회하며 경기는 연장으로 흘러가게 됐다. 연장에 돌입하자 김정민과 박기홍이 각각 한 골을 기록하며 4 대 4로 팽팽한 긴장감이 유지되나 했지만, 김정민이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으로 골을 기록하며 1경기를 승리했다. 

SUV의 중견으로는 이동준이 출전했다. 김정민은 1경기와 마찬가지로 시작하자마자 김정민이 첫 골을 기록하며 공격력을 과시했다. 이에 굴하지 않고 이동준이 역습으로 동점 골을 만들어내며 전반전은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동준은 김정민의 공격적인 움직임을 충분히 대비해온 것을 과시하듯 후반전부터 공격 주도권을 가져갔다. 결국 이동준이 후반에서 한 골을 추가하며 2경기는 이동준의 승리로 돌아갔다.

성남 FC의 중견으로는 김관형이 출전했다. 김관형은 네드베드의 침투력을 앞세워 먼저 첫 번째 골을 기록하는 데 성공했으나, 이동준의 우직한 중앙 돌파 공격에 당하며 한 골을 내주고 1대1로 전반전이 끝났다. 결국 두 선수 모두 추가로 점수를 내지 못해 승부차기를 진행하게 됐다. 승부차기 결과 5대3으로 김관형이 승리했다.

왼쪽부터 송세윤, 김정민, 김관형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왼쪽부터 송세윤, 김정민, 김관형 (사진: 게임메카 촬영)

SUV 마지막 선수는 하동진이었다. 하동진은 다른 선수들과 달리 수비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김관형은 이내 하동진이 공중볼에 대한 대비가 다소 부족한 것을 파악하고 긴 패스로 길을 열어 중요한 첫 골을 가져가게 된다. 하지만 하동진이 후반에 한 골을 추가하며 이번 경기도 연장전까지 진행하게 됐다. 김관형은 후반에 교체된 네이마르의 체력과 스피드를 십분 활용해 결승 골을 달성했다. 

이번 경기에서 신예로 똘똘 뭉친 SUV의 경기력은 훌륭했다. 하지만 성남 FC의 관록을 극복하기에는 약간 모자랐다. 결국 경험이 많았던 성남 FC가 끝까지 집중력 높은 운영을 보여주며 승리를 가져가게 됐다. 

이하는 이번 경기에서 혼자 두 선수를 잡아낸 김관형과 나눈 인터뷰 전문이다.

Q. 첫 번째 국가대표 티켓을 거머쥐었다. 소감 부탁드린다. 

김관형: 지난 시즌 선발전엔 잘 못 해서 아쉬웠다. 이번에 그때 부진을 만회할 기회가 주어진 거 같아서 좋다.

Q. SUV 경기력이 메서웠다. 1경기를 보면서 무슨 생각이 들었나?

김관형: 신예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을 만큼 경기력이 좋았다. 그대로 맞받아치면 안 될 거 같아서 운영에 집중했는데, 그 덕분에 경기가 루즈해진 것 같다. 그래도 승리를 거둘 수 있게 돼서 기쁘다.

김관형은
▲ 김관형은 "지난 대회 때 부진을 만회할 기회를 얻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동점으로 연장전까지 두 번이나 가게 됐다.

김관형: 처음 이동준과의 경기는 순전히 운이 좋아서 가게 된 거 같다. 마지막 경기는 골찬스에서 실수를 몇 번 해 아쉽게 연장에 가게 됐다. 

Q. 가장 위협적이었던 순간?

김관형: 이동준이 신인이라는 생각이 안 들 만큼 골문 앞에서 저돌적으로 침투하더라. 수비하면서 당황했던 순간이 몇 번 있었는데, 순전히 운이 좋아서 막게 된 거 같다.

Q. 승부차기까지 갈 거라고 예상했나?

김관형: 이번 대회 내내 공격력이 좋아서 생각 못 했다. 지난 경기에 골을 많이 먹어서 수비에 집중하자고 생각하니 공격력이 안 나왔다. 본선에선 둘 다 집중해야 할 것 같다.

Q. 송세윤은 지금까지 한 번도 출전하지 못했다. 뭐라고 하던가?

김관형: 앞으로 메이크업 받지 말까 고민하더라.

Q. 마지막으로 각오 한 마디 부탁드린다

김관형: 지난 EACC때 한국이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개인적으로도 저번 대회 때 정말 못했다. 이번에 만회하고 싶은 마음에 연습을 열심히 했다. 덕분에 기회가 주어진 것 같다. 한국이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 
author 게임메카 이재오 기자
category GAME NEWS
source 게임메카
pubDate 2019-11-27 20:18:35
[Copyright ⓒ게임뉴스넘버원 게임메카 Gamemec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