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임뉴스 > 최신뉴스

최신뉴스

최신/인기게임 뉴스

기본정보
title SWC 2019 유일한 한국인 '트리', 8강에서 석패
guid 1595552
link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595552
image https://cdn.gamemeca.com/gmdata/0001/595/552/700249_Thumw.jpg
description
▲ SWC 2019 월드 결선에 출전한 유일한 한국인 '트리'가 '로지스'에게 아쉽게 패배했다 (사진출처: SWC 2019 생방송 갈무리)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이하 SWC 2019)' 월드 결선에 출전한 유일한 한국 선수인 '트리'가 이번 대회에 처음 참가한 신인 '로지스'를 상대로 패배하면서 8강에서 월드 결선을 마무리했다.

26일, 프랑스 파리 메종 드 라 뮈뚜알리떼에서 펼쳐진 SWC 2019 월드 결선 8강 3경기에서 유일한 한국 선수였던 트리는 신인 로지스와 대결했다. 로지스는 1세트부터 불리치왕을 사용한 놀라운 유지력으로 트리를 압박했다. 트리는 빛카우걸과 불발키리의 높은 딜량으로 승부수를 던졌으나 결과적으로 먼저 쓰러진 것은 트리의 빛카우걸이었다. 트리는 빛카우걸이 죽자마자 바로 게임을 포기하고 다음 세트를 기다렸다. 

이어지는 2세트에서는 트리의 반격이 돋보였다. 로지스는 밴픽 단계에서 암드래곤나이트를 뽑았으나, 마지막 순간에 밴을 당하며 출전하지 못했다. 이후 트리는 풍드루이드를 이용해 매서운 딜량을 뽑아낼 수 있었다. 트리는 풍드루이드의 부활과 변신 공격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면서 적 소환수를 전멸시키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로지스는 이에 굴하지 않고 3세트를 가져갔다. 픽 단계에서 빠르기 빛극지여왕을 가져가면서 높은 딜량을 기대할 수 있는 조합을 만들어 낸 것이다. 이에 비해 빛카우걸이 일찍 누우면서 물 선인을 대체 딜러로 활용해야 했던 트리는 원하는 딜량을 뽑아내지 못하며 무너졌다.

로지스는 올해 처음으로 SWC에 참가한 선수다. 이에 반해 트리는 SWC 2017 준우승자로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선수였다. 실제로 그 기대에 걸맞는 다양한 변수픽을 준비해왔으나 로지스의 침착한 대응으로 4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 '로지스'의 승리로 현장은 흥분에 도가니에 빠졌다 (사진출처: SWC 2019 생중계 갈무리)
author 게임메카 이재오 기자
category GAME NEWS
source 게임메카
pubDate 2019-10-26 23:27:38
[Copyright ⓒ게임뉴스넘버원 게임메카 Gamemec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