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임뉴스 > 최신뉴스

최신뉴스

최신/인기게임 뉴스

기본정보
title SWC 2019 한국 선수 '트리' ˝한국이 왜 무서운지 보여주겠다˝
guid 1595540
link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595540
image https://cdn.gamemeca.com/gmdata/0001/595/540/326963_tjhfg.jpg
description
▲ 이번 SWC 2019 월드결선에 참전한 유일한 한국인 선수 '트리' (사진제공: 컴투스)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SWC 2019)’의 유일한 한국인 선수 ‘트리(TREE)’가 오는 26일 월드 챔피언을 향한 마지막 원정에 오른다.

지난 2017년 ‘SWC’ 1회 참가 당시, ‘싸이(PSY)’라는 이름으로 출전해 최종 준우승을 차지했던 그는, 지난해 월드결선 진출에 고배를 마신 뒤 올해 초창기 이름인 ‘트리’로 선수명을 재변경하고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해 ‘서머너즈 워’ e스포츠 1인자 자리에 도전한다.

출시 이후부터 꾸준히 한국의 친구들과 ‘서머너즈 워’를 플레이해 왔다는 트리는 비록 거주지 기준으로 미국에서 출전했지만, 한국 서버에서 활동하고 한국 길드원과 소통하는, 월드결선 참가자 중 유일한 한국 선수이다. 그는 올해 첫 등장해 다크호스로 불리는 유럽컵 1위 ‘로지스’와 월드결선 8강 경기에서 맞붙게 됐다. 트리는 “상대하기 굉장히 까다로운 덱을 가지고 있지만, 맞춤형 전략으로 접근하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며 “게임에서 왜 코리언이 무서운지 보여주겠다”라고 우승 각오를 다졌다.

이하 ‘SWC 2019’ 월드결선 진출 선수 트리와 나눈 인터뷰 전문.

Q. ‘서머너즈 워’를 접하게 된 계기는?

트리: 미국으로 거주를 옮긴지는 4~5년 정도 됐다. 지난 2014년 한국에 있는 친구들과 같이 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및 길드 시스템과 채팅이 활발한 게임을 찾고 있었고, 특히 수집형 RPG를 좋아하는데 ‘서머너즈 워’는 완성도가 아주 높았다. 정말 친한 친구들이라도 연락이 뜸하다 보면 어느 샌가 벽 같은 소원한 것들이 생기는데, ‘서머너즈 워’는 한국의 친구와 나를 연결해주는, 나에게 게임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오랫동안 서비스되었으면 좋겠다

Q. 싸이에서 트리로 아이디를 변경하게 된 배경과 트리라고 짓게 된 과정이 궁금하다. 

트리: 이번 대회에 앞서 최근 싸이에서 트리로 아이디를 바꿨다. 하지만 원래 초창기 이름은 ‘크리스탈 나무’였다. SWC 첫 해에 친구들과 닉네임변경내기에서 졌는데, 엽기 사진이 가수 싸이와 닮았다고 싸이로 바꾸게 됐다. 하지만 올해는 이상하게도 예전 닉네임이 그리웠다. 그래서 대회 신청 전 트리로 이름을 바꿨다. 원래 이름 트리는 게임 속 나무에 크리스탈이 주렁주렁 걸려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에 지은 이름이다.

Q. 아시아퍼시픽컵이 아닌 아메리카컵에 출전하게 됐다.

트리: 거주지 기준으로 참가하게 돼 첫 해부터 지금까지 계속 미국에서 출전하고 있다. 지금은 ‘서머너즈 워’ 내에 미국 친구들도 생기고 저를 좋아해주는 분들이 많아져 아메리카컵 출전도 괜찮지만, 첫 해에는 한국에서 토너먼트를 하고 싶었다. 한국을 못 가본지 4년이 다돼가는데, 지난해에는 대회 핑계를 대서라도 한국을 가보고 싶었지만 진출하지 못해 아쉬웠다.

Q. 올해 아시아퍼시픽컵 선수들은 어떤 상대인가.

트리: 현재 아시아퍼시픽컵 선수들은 경기를 아주 잘 한다. 하지만 내가 절대 그 선수들에 비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떤 지역컵을 통해 ‘SWC’에 출전하던 나는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는 실력을 갖춘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Q. 한국 길드원들은 어떤 응원을 해주나.

트리: 우리 길드는 실시간 아레나를 위해 만들어졌는데, 길드원들 모두 굉장히 츤데레(겉은 차갑지만 속은 따듯한 사람)다. 겉으로는 ‘트리 져라’라며 놀리지만, 한국 시각으로 새벽 3~4시에 열린 올해 아메리카컵에 출전한 나를 위해 그 시간 한국에서 일어나 응원해줬다. 감동이었다. 

Q. 지난 해 아메리카컵 예선에서 톰신에게 월드결선 진출이 좌절됐고, 올해 지역컵에서도 리벤지 매치에 실패했다. 톰신과의 대결에 아쉬움이 남을 것 같은데 소감은?

트리: 작년엔 이길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나의 실수로 밴을 잘못해서 졌다. 올해도 내가 좀 더 잘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음에도 그러지 못했다. 톰신에게 졌다기보다는 내가 플레이를 못해서 패배했기 때문에 톰신과 대결에서 진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진 않다.  하지만 결승까지 올라가 재경기가 펼쳐진다면, 내가 이길 것이다.

Q. 미국에서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 워’의 인기는 어느 정도인가?

트리: 2017년 ‘SWC’ 월드파이널이 열리기 하루 전, 큰 경기장 건물 한 바퀴를 삥 돌 정도로 긴 줄이 서있었고, 하루 종일 노숙을 하며 대회를 기다리는 일반 관객들의 모습을 보고 당시 충격을 받았다. 극소수 팬이 아닌, 아주 많은 사람들이 나를 알아봐줬다. 평생 찍을 셀카를 그 때 다 찍은 것 같다. 미국에서도 모바일 게임, 특히 e스포츠 행사가 그 정도로 인기를 얻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하더라.

Q. 8강에서 로지스와 처음 만나게 됐다. 올해 첫 출전하는 선수라 정보가 많지 않아 준비가 어려웠을 것 같은데 어떤 경기를 예상하나.  

트리: 덱 자체만 보자면 상대하기 굉장히 까다로운 편이다. 빛어둠 속성 몬스터 덱 구성이 확실한 선수로, 만약 내가 밴픽에서 실수 한다면 충분히 질 수 있고 무서운 컨셉트를 가지고 있는 덱인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상대의 변칙적인 카운터 몬스터에 유동성이 적을 것이라고 본다. 맞춤형 전략으로 들어간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오늘 월드결선에 앞서 한국 팬들을 위한 각오 한 마디.

트리: 일등을 하고 싶다. 게임에서 왜 코리안이 무서운지 보여주겠다. 
author 게임메카 이재오 기자
category GAME NEWS
source 게임메카
pubDate 2019-10-26 21:16:31
[Copyright ⓒ게임뉴스넘버원 게임메카 Gamemec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